Others/AK Communications 2013.10.23 09:00

             

☞ 본 리뷰는 ㈜ AK Communication에서 증정받은 서적으로 작성된 리뷰입니다.

1년만에 돌아온 G건담과 도몬의 새로운 여정

년 10월 4권 출시 이후 무려 1년만에 출시된 기동무투전 G 건담 5권. 일본에서는 이미 스테이지 3이 시작되면서 단행본으로 16권이 출시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다소 문제가 있었는지 상당히 오랜만에 후속편이 나왔습니다. G건담의 팬들이라면 기다림에 지쳐 반쯤 포기했을지도. 5권을 기점으로는 다시 출간 속도가 앞당겨질지도 모르겠군요.

5권의 내용은 형인 코우지를 쫓는 도몬의 또다른 여정이 펼처집니다. 네오 멕시코와 네오 캐나다를 배경으로 하고 있는데요. 꽤 드라마틱한 전개를 보여주었던 4권에 비하면 이번 5권은 코우지의 흔적을 뒤쫓는 도몬의 여정과 여행 도중 만난 또다른 건담 파이터들의 에피소드가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건담 파이트 역시 샤이닝 건담보다는 에피소드 별로 등장하는 각 건담들에게 포커스가 맞춰져 있군요. (하지만, 워낙 건담들이 뭉게져서 묘사되다보니 어느 건담이 어느 건담인지 분간이 안가서 샤이닝 건담이 나온건지 안나온거지 별 상관이 없을지도..... ^.^;)

개별 에피소드의 완성도는 개인적으로 이제까지의 에피소드들 중에서 가장 흡입력이 떨어지는 듯 합니다. 코우지의 행방과 관련된 이야기는 이번 에피소드에서는 그리 큰 비중을 차지하지는 않습니다만, 그것과 별개로 전개가 그리 깔끔하지 못하고 엉성한 부분들이 있군요. 물론, 시마모토의 G건담이 세심한 내러티브를 자랑하는 코믹스가 아니긴 합니다만, 그러다보니 액션보다 이야기 전개가 주를 이루는 에피소드에서는 그 단점이 눈에 자주 들어오긴 합니다.



이제까지 출시된 한국어판 단행본 중 가장 많은 건담이 등장하는 5권의 커버. 왠지 이전보다 MS 묘사가 조금 더 세심해진 듯. (물론, 본편에서는 전과 같은 모습)



첫번째 에피소드인 Round 9의 배경이 되는 네오 멕시코는 데빌 건담과 코우지가 지상으로 떨어진 첫번째 장소입니다. 그곳에서 그는 테킬라 건담의 파일럿인 리코를 만나게 됩니다.



바다에 숨겨져 있던 테킬라 건담. 테킬라라니 불현듯 한 때 무척이나 즐겨마시던 테킬라 생각이 간절하네요. :)



3권에 등장했던 나스타샤와 아르고. Round 10은 나스타샤와 아르고가 잠깐이나마 등장합니다.



Round 10에 등장하는 럼버 건담. Round 10은 럼버 건담과 아르고의 볼트 건담과의 일전이 클라이막스를 장식합니다. 5권에서 샤이닝 건담은 거의 활약을 하지 않고 있네요. 그것은 주인공인 도몬도 마찬가지.



Round 10에서도 코우지의 이야기가 등장은 하지만 큰 진전은 없습니다.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Kazuhiko SIMAMOTO / Yasuhiro IMAGAWA / SOTSU · SUNRISE / AK 커뮤니케이션즈 (한국어판)에게 있습니다.

초급! 기동무투전 G건담 5 - 4점
시마모토 카즈히코 지음, 이마가와 야스히로 각본, 김정규 옮김/에이케이(AK)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우주세기파로서 저 건담은 정말 적응이 안됩니다. 하하하 -_-;;;

    2013.10.23 2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잘 지내시죠 RGM님? 요즘은 바빠서 통 블로깅도 포스팅도 여의치 않네요. ^^ 저도 AK가 G 건담을 보내줄 때마다 곤혹스럽긴 합니다. ㅋㅋ ^.^;

      2013.10.24 09:33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