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s/Movie Week 2010.08.05 14:17

             

 '300'과 '왓치맨'에 이은 잭 스나이더 스타일의 영상미학

ⓒ 2010 Warner Bros. Pictures


화 '300'에서 CF와도 같은 감각적이면서도 고어적인 영상미학을 선보인(물론, 작품의 스토리는 그와는 별개로 그리 매력적이지 못했지만) 잭 스나이더가 '왓치맨'을 통해 보다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이더니 이번에는 또다른 독특한 작품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아니메에서나 볼법한 세라복과 각종 코스튬을 입은 미소녀들의 강렬한 액션을 선사할 이 작품의 제목은 바로 '서커 펀치(Sucker Punch)'.

스티브 시부야의 단편소설을 토대로 하여 공동작업으로 시나리오를 집필한 이 작품은 사실 잭 스나이더의 전작인 왓치맨보다 앞서서 기획되었던 작품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제작은 왓치맨 이후에 시작이 된 것 같네요. 덕분에 이 작품에는 왓치맨에 참여했던 스탭진들이 상당수 참여한 것으로 보입니다.

세라복을 입은 소녀나, 공각기동대 등에서 볼법한 메카들의 등장은 확실히 일본 아니메에서 많은 영감을 얻은 듯 합니다. 아마도 원작자인 스티브 시부야가 그 성으로 미루어보아 일본계이기 때문에 그런 듯도 싶구요. 사실 전체적으로 요즘 헐리웃의 영화들이 일본 아니메에서 많은 모티브를 가져다 쓰는 관계로 그렇지 않다고 하더라도 이상할 것이 없을 듯도 합니다. 다만, 어린 미소녀들이 액션의 주인공을 맡는다는 이 설정은 전형적인 미소녀 SF 아니메에서 등장했던 설정인지라 근래의 헐리웃의 아니메 사랑을 감안한다 하더라도 꽤 이례적인 모습이라고 하겠습니다.

ⓒ 2010 Warner Bros. Pictures


잭 스나이더의 작품이니 만큼 CF처럼 현란하고 스타일리쉬하며 동시에 고어스러운 영상이 되리라는 기대는 어긋나지 않으리라 봅니다. 300에서는 비록 왜곡된 원작의 역사관에 기인한 유치한 민족주의와 감상주의가 가득한 영화가 되어버려 아쉬움이 남지만, 다음 작인 왓치맨에서 보여준 모습은 개인적으로는 300에 비해서 발전했다고 생각되는데요. 물론, 잭 스나이더의 스토리텔링은 그의 뛰어난 영상연출에 비해서는 좀 부족한 면이 있습니다만, 스타일리쉬한 장르 영화 수준에서 볼 때 그 정도면 평균 이상이라는 평가를 내린다고 해도 무리는 없을 듯 싶구요.

그런 면에서 이번 서커 펀치도 스토리보다는 잭 스나이더만의 감각적인 영상미를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관객들에게 큰 실망을 주지 않으리라는 믿음입니다. 특히, 현시점에서 볼 때 아니메 스타일의 영상미를 실사영화로 멋지게 살릴 수 있는 감독 중의 하나가 아닌가 하는 점에서, 감독 자신의 '기관총을 든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라고 표현한 이 작품은 그 표현 그대로 아니메에 근접한 영상미를 자신의 스타일로 멋지게 해석해낸 또다른 멋진 팝콘무비가 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아참, 300이나 왓치맨에서 에로티시즘의 한 자락을 놓치 않았던 그이기에 미소녀들이 대거 출연하는 이 작품에서도 므흣함을 한번 기대해 봐도 되겠네요. 어이쿠, 왠지 흐뭇해지는게...

서커펀치는 미국에서 2011년 3월 25일 개봉예정입니다.

☞ 공식 홈페이지 바로가기 (클릭)

ⓒ 2010 Warner Bros. Pictures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2010 Warner Bros. Pictures에게 있습니다.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홍 재밌겠는데요~ 작품성을 떠나서 -.ㅡ;;;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네요. 일본의 문화를 가져쓰는거 말이죠.. 흠..

    우리나라의 머털도사가 헐리우드로 가는 그날이... 쿨럭;;

    잘 보고 갑니다 ^^

    2010.08.05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경제도 경제지만, 일본의 문화(음식이나 만화영화 등)가 외국의 영화나 여러 매체에서 인용되는 것을 보면, 역시 선진국으로 가기 위한 조건 중 하나는 문화의 파급력인 것 같아요. 경제도 좋지만, 우리도 우리 문화를 널리 알리고 패키징 하는데 신경을 써야겠습니다. ^^

      2010.08.05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2. 멋져보입니다. 기대만빵이네요. 하핫.
    일본 내에서는 아니메의 영향력이 예전같지 않다고도 하지만, 세계적인 위상은 날이갈수록 더해가는 것 같아요. ^^

    2010.08.05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헐리웃이 이제 소재가 완전 바닥이 나다보니 아니메가 아주 인기만발입니다. ㅎㅎ

      2010.08.05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3. ㅎ~ 코믹북의 영화화는 계~속 되는군요~~

    2010.08.05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에밀리 브라우닝 하악하악

    2010.08.07 0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