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AK Communications 2011.09.21 17:12

             

☞ 본 리뷰는 ㈜ AK Communication에서 증정받은 서적으로 작성된 리뷰입니다.

'카이 시덴의 리포트로부터'에 이은 카이의 추억 여행

토부키 츠카사가 카도카와 서점의 건담 전문 매거진 '건담 에이스'를 통해 연재한 카이 시덴을 주인공으로 한 코믹스 '기동전사 Z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카이 시덴의 리포트로부터(이하 카이 시덴의 리포트)'의 속편 격이라 할 수 있는 '기동전사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카이 시덴의 메모리로부터(이하 카이 시덴의 메모리)'가 2011년 9월 중순부터 한글 번역판으로 발행되었습니다. AK가 의외로 전편인 카이 시덴의 리포트가 1부를 발행한 뒤 2부를 발행하지 않고 카이 시덴의 메모리 1부를 먼저 발행했군요. 작품의 전체적인 개요나 작가에 대한 짤막한 소개는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 기동전사 Z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카이 시덴의 리포트로부터 (바로가기)


이번 작품은 TV 만화영화 시리즈 '기동전사 건담(1979)'의 배경이 되는 1년 전쟁 당시 주인공인 아무로 레이의 전우였던 카이 시덴이 전후 프리랜서 언론인으로 성장하여 1년 전쟁 기념 전시회에 참여하여 자신의 추억이 담긴 여러가지 전시품을 보면서 과거를 회상하는 작품입니다. 전편인 카이 시덴의 리포트가 '기동전사 Z 건담(1985)'의 시대를 배경으로 하여 원작에서 미처 이야기 하지 않은 시점과 공간에서의 카이의 활약을 담고 있다면, 이번 편은 현재 시점의 카이가 아닌 과거 1년 전쟁 당시의 시점에서 작품에서 미처 언급되지 않은 시간과 장소에 일어나는 여러가지 에피소드를 작가의 상상력을 발휘하여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물론, 이 과정에서 원래 건담 월드의 설정을 최대한 반영하여 이야기를 전개하고 있어 원작과의 괴리감이 크게 느껴지지는 않습니다. 


전반적으로 펜터치는 카이 시덴의 리포트보다는 좀 더 작가만의 개성이랄까, 혹은 다른 방향에서의 시도가 엿보인다 하겠는데요. 실제 카이 시덴의 리포트와 본 작품은 약 2년 정도의 시간차가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 사이에 작가의 작화 스타일이 다소 변한 것이라 짐작이 가는군요. 전반적으로 디테일은 상승하였으나 캐릭터의 느낌은 카이 시덴의 리포트 쪽이 더 나은 것 같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카이 시덴의 메모리는 총 12개의 챕터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년 전쟁 기념관에 초대받은 카이가 전시장에 진열된 옛 1년 전쟁 당시의 탑승함 화이트 베이스의 유물들을 보며 옛 기억을 떠올리는 것을 시작으로 하여 매 챕터마다 과거 화이트베이스에서의 추억이 카이의 관점에서 회자되고 있는데요. 역시 전작인 카이 시덴의 리포트에 이어 이번 작품도 등장인물들의 대화를 중심으로 하는 극히 정적인 전개가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건담 월드에 대해 나름의 지식과 흥미를 가진 사람(주로 우주세기 건담팬들에 한정되겠지만)이 아니라면 이런 전개는 극히 지루하다고 할 수 있겠죠. 어차피 본작의 타겟층은 우주세기 건담의 팬들에 국한되어 있긴 합니다만.


위의 사진을 보면 전작에 비해 메카닉 디테일이 좀 더 나아졌음을 느낄 수가 있는데요. 아쉽게도 대화 중심의 코믹스라서 향샹된 메카닉 디테일이 작품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합니다. 전시회가 열리는 시점은 초반에 리포터가 '지온공국을 수립하고 지구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후로부터 약 반세기...'라고 표현한 것으로 보아 지온공국의 설립년도인 우주세기 0058년으로부터 약 50년 후인 우주세기 0108년 전후인 것으로 보입니다. 그렇다면 이 시점에서 카이 시덴의 나이는 대략 40대 중반으로 볼 수 있겠군요. 우주세기 0096년을 시간대로 하는 '기동전사 건담 UC(2011)'보다 후의 이야기이며, 우주세기 0105년을 배경으로 하는 소설 '섬광의 하사웨이'와 비슷한 시간대를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두 작품간의 상관관계는 없습니다만. 


본 작품에서 한가지 아쉬운 점은 펜 터치가 변하면서 인물들의 미간 부분의 묘사가 지나치게 과하여 대체적으로 캐릭터들이 신경질적으로 보인다는 점인데요. 후반부 에피소드에서는 그런 부분이 크게 부각되지는 않습니다만, 챕터 2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은 (물론, 등장인물들의 상황 자체가 극도로 신경이 예민해져 있을 상황이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들 히스테릭한 느낌으로 그려져 다소 거슬리는 느낌을 줍니다. 원작에서는 가장 유순한 인물인 미라이 마저도 신경질적인 여성으로 그려지고 있군요.


전시회에서 카이와 함께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인물인 로제. 전시회의 도우미이기도 한 그녀는 과거 카이의 추억 속의 여인이기도 했던 미하르와 다소 닮은 듯한 느낌을 주는데요. 아무래도 이는 작가가 의도한 설정인 듯 합니다. 챕터 중간중간 이뤄지는 편집담당과의 인터뷰에서도 그러한 뉘앙스를 풍기고 있군요.


본편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는 챕터 9의 코어블록과 챕터 10의 빅팀즈. 건담, 건캐논, 건탱크에 탑재된 코어블록 시스템에 대한 이야기를 바탕으로 연방군의 비밀작전인 V 작전에 숨겨진 의중을 화이트 베이스의 승무원들이 파헤쳐가는 에피소드인데요. 하나의 사실 속에 숨겨진 음모를 추리해나가는 이야기이다보니 이런 대화 중심의 코믹스에서는 가장 흥미로운 전개를 보여주었다 생각됩니다.

카이 시덴의 메모리는 내용상으로는 전작인 카이 시덴의 리포트 1권에 비해 좀 더 흥미로운 소재를 다루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원작에서 다루지 않은 비어있는 시간대의 이야기를 한다는 점에서는 동일하지만, 다소 관념적이고 추상적인 대화 위주로 진행되어 지루함이 느껴졌던 카이 시덴의 리포트에 비해서는 형식도 그렇고 전반적으로 흥미로운 부분이 좀 더 많았다는 느낌이랄까요. 후속편을 암시하는 모양새로 끝났으나 일본에서도 아직 1권의 내용 이후로는 더이상의 연재가 이루어지지 않은 듯 하군요. 카이 시덴의 추억을 좀 더 엿보고 싶다면 다소 시간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Tsukasa KOTOBUKI / SOTSU • SUNRISE에게 있습니다.

기동전사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1 - 8점
고토부키 츠카사 지음, 김정규 옮김, 야타테 하지메.토미노 요시유키 원작/에이케이(AK)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역시나 1년 전쟁에서 연방의 승전은 아무로 혼자만의 공적은 아니었다는 것이겠지요.

    그래도 여러가지 귀중한 실전 데이터를 축적해서 진화된 MS 운용 프로그램을 보급할 수 있도록 한 것 때문에라도 최소한의 공적은 있는 것 같아요.

    퍼스트 건담의 외전격 작품들에서 등장하는 우수한 파일럿들 마저도 아무로만큼 업적을 세운 인물들은 드문 편이었으니...

    2011.09.22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니깐... 옛날 세계대전의 표현대로 하면 격추왕 같은 인물이라 할 수 있겠죠. 아무래도 그런 인물이 전장에 나서면 군 전체의 사기도 올라가구요. 군의 사기와 같은 정신적인 측면에서 아무로가 1년 전쟁 당시 차지하는 부분은 꽤 컸을 것으로 짐작되네요. ^^

      2011.09.24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2. AK... 그렇게도 내돈을 가져가고 싶은 것이냐!!!

    2011.09.22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카이 씨뎅의 저 인상은 개인적으로 참 싫어하는 얼굴이라 인물 자체는 별로지만 책 내용은 흥미롭네요.

    2011.09.22 14: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1.09.22 14:01 [ ADDR : EDIT/ DEL : REPLY ]
  5. AK가 사람 돈 빼먹는데 기질이 나오는군요. ㄱ-

    2011.09.23 0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AK가 엄청난 출혈을 감수하면서(잘 팔리지 않는 매니악한 책이니까..) 국내에 이렇게 출판을 해주는게 신기하지요..

    AK 스폰?? 이라고 하던가요.. 나도 책을 공짜로 받아보고 싶다..

    2011.09.28 09: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공짜로 받은 만큼 리뷰의 압박이 있습니다. AK도 땅파서 장사하는 건 아닐테고... 그만큼 수요도 있다는 뜻 아닐까 싶어요. 우리나라에도 잠재된 수요층이 만만치 않을 테니까요. ^^

      2011.09.29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7. 새누

    아니요 건담 에이스도 계속 연재되는걸로 압니다. 아직 2권은 안나왔지만...

    2011.11.05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혜성

    한 번 본책을 다른 사람의 시각으로 다시 보니 놓쳤던 점들이 보이고 좋네요. 잘 정리된 리뷰에 감탄합니다. 어서 2권이 나오기만을 빕니다.

    2012.07.13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