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Rest of Bookcase 2011.07.29 09:00

             

<목차>
작년보다 커진 부스, 작년보다 적어진 이슈.

담 엑스포는 작년에 이어 이번이 2회째인데요. 이번에도 역시 SICAF 전시회 내에 별도의 부스를 마련하여 열리게 되었습니다. 전체적인 느낌은 작년보다 공간이 커진 동시에, 작년에 비해 볼거리가 부족해 보이지 않았나 하는데요. 사실, 이번 건담 엑스포 개최 시기를 전후로 발표되는 신제품의 수가 적었기 때문에 애초에 이슈는 적을 수 밖에 없었던 전시회이긴 했습니다. MG로는 델타 플러스와 에피온이, HG로는 드라이센과 GM III 정도가 있었으며, 새로운 건담 시리즈의 주역인 건담 AGE의 메가사이즈 버전과 HG 등이 신제품으로 등장했지만, 작년의 RG 퍼스트와 같은 화제를 주지는 못한 듯 싶더군요. MG 더블 오라이저 건담과 RG 스트라이크 건담의 출시 시점과 맞았다면 좀 더 이야기거리가 많은 엑스포가 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시 부스는 많은 사람들로 북적였습니다. 작년에 비해 공간이 넓어진데다가 중앙을 차지하던 전시 테이블이 모두 벽면으로 이동하면서 작년에 비해 쾌적하게 건프라를 감상할 수 있었던 것 같네요.


입구에는 시리즈별 건프라와, 등급별 건프라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섹션이 한쪽 벽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새로운 등급인 RG가 제법 라인업을 갖추게 된 것이 눈에 띄는군요.


신작 건담 시리즈인 기동전사 건담 AGE의 주역기체인 건담 AGE의 1:48 모형과 1:144 HG 모형. AGE 외에도 지구측 양산형 MS인 제노에이스와, 이성인의 병기인 가프랑도 HG로 출시될 예정입니다. 신제품이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메인 이슈가 되지 못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1987년에 출시된, 당시로서는 획기적으로 내부 프레임을 갖추고 있었던 1:72 퍼스트 건담. 우측에는 80년대 초반에 한국에서도 발매된 적이 있는 1:100 건담이 있군요.


금번 신작 MG인 델타 플러스. 백식과 제타 건담의 라인을 계승하고 여기에 카토키 하지메식 스타일링이 더해져 제법 매력적인 모습의 디자인으로 태어났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카토키 스타일을 좋아하지 않는 편입니다만, 백식을 베이스로 했는지라 여전히 그 스타일은 매력적이네요. 맞은 편으로는 드라이센도 보입니다. 델타 플러스와 드라이센을 찍은 사진은 대부분이 다 망가졌고, 겨우 하나 구한 한 장이 이 사진이네요. 


신제품이나 이슈가 적다보니 한쪽 면에는 건프라의 제조과정을 보여주는 섹션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작년에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되는군요.


실제 목업이나 금형, 런너와 같은 것들이 전시되어 건프라 제작의 일부나마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건담 엑스포는 건프라 라인업이나 신제품 소개보다는 국내 모델러들의 작례 전시회에 좀 더 비중이 실려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아무래도 그냥 제품 소개만으로는 볼거리가 적다보니 이를 채우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는데요. 일부 작례의 경우는 작년에도 전시되었던 것들이 그대로 전시되어 있기도 했지만, 전반적으로는 새로운 작례들도 많이 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역시 사진들 대부분이 잘못 나와서 건져낸 사진은 얼마 안되는군요.


UCHG 코어파이터. 밀리터리적인 디테일과 스타일 덕에 꽤 작례가 많았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디오라마 소재로도 사용되었죠.


크샤트리아에게 밀리터리적 스타일링을 대폭 가미한 작례.


민봉기 건프라월드의 디오라마. 화이트베이스에서 출격 대기중인 건담과 건캐논의 모습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망중투한이라는 작품명을 가진 손영석님의 작례. UCHG 라인업의 람바랄 유격대 세트와 M61A5 메인 배틀 탱크 세트 등을 조합하여 만든 작례입니다.


반다이 하비사업부에서도 작례가 나왔네요. 크샤트리아에게 비행형 구프타입의 컨셉을 대입시킨 듯한 모습입니다.


가와구치 명인의 작례도 전시되어 있군요. 코어 파이터에 올라탄 세일러 마스를 묘사한 작례.


PG 스트라이크 프리덤의 압도적인 포스.


UCHG를 활용한 또다른 멋진 디오라마. 이번 디오라마는 코어파이터와 브리핑 세트를 활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추락한 코어파이터의 묘사가 상당하네요.

이밖에도 멋진 작례들이 상당히 많이 전시되어 엑스포의 단조로움을 상쇄해주고 있었습니다. 아쉽게도 그 중 많은 사진이 못쓰게 되어 소개해드리지 못하는 것이 안타깝네요. 작년과 마찬가지로 건프라 체험 이벤트나 한정판 및 건프라 특가 판매도 열리고 있었는데, 마지막 날이어서 그런지 대체로 한산한 모습이었습니다. 다만, 판매 이벤트의 경우는 이미 많은 제품들이 팔려 나가 대부분이 매진된 상황이더군요.

금번 건프라 엑스포는 작년보다 대체적으로 여유롭고 쾌적한 느낌을 주었습니다만, 볼거리에서는 오히려 작년보다 못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공간이 넓어진 만큼 프라모델들의 전시 밀도가 옅어진 부분도 있고, 작년에 비해 큰 이슈거리가 되는 신제품이 이번 엑스포 시기에는 없다보니 조금 싱거운 느낌이긴 했는데요. 앞으로도 꾸준히 이런 엑스포의 개최를 통해 좀 더 많은 노하우를 습득하여 보다 더 내실 있는 엑스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주인들의 작품이군요. 저 같은 지구인은 꿈도 못 꿀 작례... 그저 먹선질에 만족하고 있는 1人

    오래 전 구한 HG 쥬다하고 MG 하이뉴를 만들어야 하는데 못하고 있네요. 쥬다는 화이트 먹선을 넣어야 하지만 집안에서 시너 냄새 풍기면 쫓겨날 듯 하고 하이뉴는 런너만 늘어놓아도 현기증이...;;

    2011.07.29 13: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요즘은 HG만 가끔 만들고 있어요. 더블오 세븐소드 출시될 때 쯤에 MG를 사볼까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만... ^^

      2011.07.29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2. 건담엑스포라는게 있다는 걸 오늘 처음 알았군요. 나름 건덕인데 말이죠 라고 해봤자
    퍼스트 건담을 보기 시작해서 이제야 V를 보기 시작했으니 덕력이 많이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2011.07.29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쿠 그 정도면 된거죠. ^^ 건담 엑스포가 작년이 1회였으니 이제 조금씩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셈입니다. ^^

      2011.07.29 22:41 신고 [ ADDR : EDIT/ DEL ]
  3. 저도 오래 전엔 나름 건덕이었는데...... 이런 행사가 있는 줄은 몰랐네요.
    개인적으론 10년 전, 코엑스에서 열렸던 건담 페스티벌이 생각났네요.
    당시 18m짜리 실사이즈 퍼스트 건담을 보여주겠다는 광고에 낚여서 가봤더니,
    18m짜리 건담 브로마이드가 걸려있었던 기억이...... 아무튼 잘 보고 갑니다. ^^

    2011.08.04 0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이제 2년 된 행사라서 모르시는 분들이 있으시더군요. ^^ 오, 10년전에 그런 행사가 있었나요? 18미터짜리 브로마이드 대박입니다. ㅎㅎㅎ

      2011.08.04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4. '건담' 이라는 단어가 가지는 힘이 상당한 듯 싶습니다. 정말 언젠가 직립보행의 메카가 구현된다면 건담이 처음일 듯 싶어요. 살아생전에 구경하기는 힘들겠지만.....^^;
    (오래살고 싶은 동기부여가 되는군요. ㅋ)

    2011.08.07 06: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This event would not have guessed that.
    Personally 10 years ago, which was held at the COEX had it's Gundam Festival.
    18m-long show was silsayijeu Gundam nakyeoseo I went in wanting advertising,
    Bromide, which had a stake worth 18m Gundam remember.

    2012.02.14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Did you visit that gundam festival 10 years ago at COEX? well, that is also mentioned in trackback post, not a real 18m gundam model, but 18m big banner. :)

      2011.11.30 13:0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