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 Chronicles/1980s 2011.08.29 09:01

             

비너스 전기 (1989), ヴイナス戦記 / Venus Wars


ⓒ ヴイナス戦記製作委員会


<정보>

◈ 원작/감독/캐릭터 디자인: 야스히코 요시카즈(安彦良和)
◈ 각본: 야스히코 요시카즈, 사사모토 유이치(笹本祐一)
◈ 작화감독: 카미무라 사치코(神村幸子)
◈ 메카닉 작화감독: 사노 히로토시(佐野浩敏)
◈ 작화감독 보조: 카와모토 토시히로(川元利浩), 나카 모리푸미(仲盛文)
◈ 메카닉 디자인: 고바야시 마코토(小林誠), 요코야마 코우(横山宏)
◈ 미술감독: 고바야시 시치로(小林七郎)
◈ 음악: 히사이시 조(久石譲)
◈ 프로듀서: 쿠라타 유키오(倉田幸雄)
◈ 제작사: 반다이 비주얼, 쇼치쿠, 각켄
◈ 저작권: ⓒ ヴイナス戦記製作委員会
◈ 일자: 1989.03.11
◈ 장르: SF, 드라마, 전쟁
◈ 구분/등급: 극장판 / 중학생 이상 관람가(PG-13)


<시놉시스>

때는 21세기, 거대한 얼음으로 이루어진 소행성이 금성에 충돌한다. 거대한 운석의 충돌로 뜨겁던 금성의 대기는 시원해지고, 소행성을 이루고 있던 거대한 얼음이 녹아 금성에 거대한 바다를 형성하게 된다. 지축은 기울고 자전속도가 변화하면서 금성은 인간이 살 수 있는 땅으로 변하게 된다. 금성으로의 이주가 시작된지 어언 반세기, 비너스(금성)는 거대한 두 세력인 이슈탈과 아프로디아로 갈라져 전쟁과 반목을 거듭하게 된다.   

아프로디아 출신의 히로키 세노오(애칭 히로)는 이민 4세 소년으로, 오토바이 경기로 하루하루를 살아가고 있다. 히로가 참가한 오토바이 경기가 한창 진행되던 도중, 이슈탈의 전면공격이 시작되면서 도시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한다. 금성력 72년 3월 7일, 이슈탈의 정예 101 기갑부대의 기습으로 아프로디아의 수도 이오가 하루만에 점렴되고 만 것이다. 이슈탈의 침공으로 목적없던 히로의 삶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하는데...


<소개>

각켄(학연, 학습연구사의 줄임말)사의 소년만화잡지 '월간 코믹 NORA'를 통해 연재되었던 야스히코 요시카즈의 동명 코믹스를 원작으로 한 대작 극장 아니메. 원작자인 야스히코 본인이 직접 감독과 각본, 캐릭터 디자인에 참여하여 작품 전반에 영향을 미쳤다.  '크러셔 죠(1983)', '거신 고그(1984)', '아리온(1986)'부터 이 비너스 전기에 이르기까지 야스히코는 감독을 맡는 작품마다 원작부터 각본, 작화, 연출에 이르는 다방면에 역량을 발휘하는데, 이는 당시 그의 라이벌이라 일컬어지던 미야자키 하야오를 어느 정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야스히코 스스로도 미야자키의 '바람 계곡의 나우시카(1984)'를 보면서 큰 충격을 받았다라고 소외하고 있으며, 건담의 두 창조자인 토미노 요시유키와 야스히코 요시카즈 모두 미야자키에게 경외심과 라이벌 의식, 그리고 일종의 트라우마를 품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한다.

작화면에서는 단연 80년대 극장 아니메들 중 탑 클래스에 위치하는 작품으로, 아리온에 참가하기도 했던 카미무라 사치코가 작화감독을 맡아 야스히코의 캐릭터들을 훌륭하게 그려내고 있다. 카미무라는 '시티헌터' 시리즈에서 캐릭터 디자인을 맡은 적이 있으며, 계속된 야스히코의 영향 때문인지 극장 아니메 '시티헌터 베이시티 워즈 / 백만달러의 음모(1990)'에서는 야스히코의 필체가 느껴지는 캐릭터들을 선보이기도 한다. 이외에도 아리온부터 애니메이터의 길을 걷기 시작한 카와모토 토시히로가 본 작품에서는 작화감독보조로 한 단계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데, 카미무라에게 많은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 그이지만 야스히코 휘하에서 일해온 덕분인지 '기동전사 건담 0083(1991)'이나 '카우보이 비밥(1998)' 등 카와모토의 초창기 대표작들은 알게 모르게 야스히코가 그려온 캐릭터들과의 동질감이 느껴진다.

원작과 크게 차이가 나는 부분은 메카닉 디자인이다. '기동전사 제타 건담(1985)' 이후로 유명세를 탄 고바야시 마코토도 참여하고 있지만, 마쉬넨 크리거(Ma.K) 브랜드로 프라모델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유명인사이기도 한 모델러 겸 메카닉 디자이너 요코야마 코우의 참여로 인해 극장판의 메카닉들은 밀리터리적인 감성과 SF적인 스타일이 혼재한 독특한 느낌의 메카닉들이 등장하고 있다. 여기에 후일 선라이즈를 대표하는 메카닉 작화감독 겸 일러스트레이터로 성장하는 사노 히로토시의 메카닉 작화가 뒤를 받침하여 작화의 수준만 놓고 보면 근래의 CG 애니메이션과 비교해서도 뒤지지 않는 세밀함과 정밀함을 보여주었다. 또한, 일본 아니메의 대표 미술감독 고바야시 시치로와, 미야자키의 파트너와도 같은 히사이시 조 음악감독의 참여는 대작 극장 아니메에 어울리는 위용을 자랑하고 있다. 히사이시 조는 아리온에 이어 두번째로 야스히코와 호흡을 맞추었다.

SF를 표방하고 있지만, 비너스 전기는 전쟁 드라마라고 보는 것이 적절하다. 금성의 패권을 둘러싼 전쟁과 그 소용돌이에 휩싸인 주인공과 사람들의 이야기. 어떤 면에서 이러한 부분은 야스히코의 출세작인 '기동전사 건담(1979)'과의 데자뷰가 느껴진다. 로봇이 등장하지 않을 뿐, 우연치 않게 전쟁의 소용돌이에 휩싸인 소년과 소녀의 이야기나 적대 세력간의 권모술수와 헤게모니 싸움이 그려지고 있는 부분 등은 확실히 건담의 영향 아래에 있음을 부인할 수 없을 듯. 다만, 원작의 흐름은 다소 건조하고 드라마틱함이 부족하여 마치 다큐멘터리 전쟁 드라마를 보는 듯한 느낌으로, 실제 코믹스를 보면 입신의 경지에 이른 작화에 비해 이야기는 다소 흡입력이 떨어지는 편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 부분은 극장 아니메의 흥행에 큰 걸림돌이 되었다.

 

아니메 팬들만을 위하는 듯한 비너스 전기의 마니악한 스토리는 당시의 극장 아니메의 방향성과는 맞지 않는 것이었다. 불과 몇 년전까지만 해도 전성기를 구가하던 일본의 아니메 시장은 80년대 말부터 시작된 일본의 경기침체와 맞물려 투자 감소라는 악재를 맞이하고 있었고, 건담 이후 10년 가까이 지속된 하드 SF 장르 역시 그 생명력을 잃어가던 시기였던 것이다. 대외적인 여건도 좋지 않았지만, 스토리텔러로서 야스히코의 능력이 그가 가진 절세의 작화력에 비해서 떨어지는 것도 문제였다. 거대한 세계관을 구성하고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창조했음에도 불구하고 그가 원작을 맡은 작품들은 밋밋함이 느껴진다. 그리고 이것이 야스히코의 작품과 미야자키의 작품의 차이를 만들어내는 결정적인 요인이기도 했다. (다만, 신들은 공평했기에 스토리텔러로서 야스히코를 능가한 미야자키는 결코 작화에서는 야스히코를 능가할 수 없었다. 야스히코의 캐릭터/작화와 미야자키의 스토리/장면구성이 힙을 합칠 기회가 있었다면 어떤 놀라운 작품이 나올지 무척이나 기대가 되는 부분이지만, 그런 일은 결코 일어나지는 않았다.)

결과적으로 극장 아니메는 흥행에 참패했다. 야스히코는 이 작품을 통해 스스로의 한계를 자각하고 아니메 업계를 떠나게 되고, 연재 중이던 코믹스마저 완결을 보지 못한 체 지금에 이르르고 있다. 아니메의 전성기를 이끌던 대가의 퇴장은 80년대 후반에 시작된 아니메의 침체기와 묘하게 맞아 떨어지는 우연을 보여준다.

ⓒ ヴイナス戦記製作委員会



<참고 사이트>

[1] ヴイナス戦記, Wikipedia Japan
[2] Venus Wars, ANN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ヴイナス戦記製作委員会에게 있습니다.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것도 한동안 잊고 있던 애니네요. 안 그래도 가라앉아 가는 경기와 맞물려 아니메 시장도 위축돼가고 있었는데 이 작품의 흥행 실패가 애니메이션에 대한 투자를 회의적으로 보게 만드는 데 쐐기를 박았다고 들었습니다.

    2011.08.29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이즈음에 제작된 대작 극장 아니메들이 연이은 실패가 아니메의 분위기를 위축시킨건 사실이죠. 저도 그런 말을 얼핏 들은 적이 있는데, 비너스 전기와의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해서 근거가 있는 자료를 찾지 못해 일단 언급은 자제했습니다. ^^

      2011.08.29 13:42 신고 [ ADDR : EDIT/ DEL ]
  2. 비밀댓글입니다

    2011.08.29 10:41 [ ADDR : EDIT/ DEL : REPLY ]
  3. 야스히코 요시카즈씨는 건담의 이미지가 너무 강해놔서...

    2011.08.29 1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서그런지 요즘 건담 오리진을 보면 야스히코 옹이 과연 노쇄했나 싶을 정도로 녹슬지 않은 필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

      2011.08.29 13:43 신고 [ ADDR : EDIT/ DEL ]
  4. 정말 애니메이션으로서 보면 잘 만든 작품이지만 진행되는 과정이 좀 지루했다고 말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 작품이었던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1~2부 구성으로만들어진 원작 만화쪽 이야기들을 ova타입으로 만들었더라면 하는 생각이었지만요. 다만 원작결말들이 다들 희망적이지 못하다보니 조금 아쉬운 설정과 구성이었다는 생각을 하게됩니다.

    2011.08.29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래서 더더욱 야스히코 옹이 그렇게 아니메 업계를 떠난 상황이 아쉽기만 합니다. 본인의 기량을 더 보여주지 못한 것이 말이죠. ㅠㅠ

      2011.08.29 13:44 신고 [ ADDR : EDIT/ DEL ]
  5. 참..안타깝기 없는 사연이긴 한데..사실 별로 변명할 여지가 없는 결과라고 봅니다. 그리고 어찌보면 예견된 결과였기도 하구요..이제와 생각해 보면 원작 자체가 그다지 훌륭하지 않았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만..본 작품에서 음악을 맡았던 '히사이시 조'의 다른 면모를 볼 수가 있는 것 만으로도 어느정도 가치는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만..;;

    2011.08.29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당시에 전 기대가 컸거든요. 하지만 결과는... 물론 원작 코믹스가 좀 건조한 느낌인지라 어쩔 수는 없었을 테지만요. 야스히코 옹의 코믹스라고 명동의 일본책서점에서 산 뒤 애지중지했는데, 세월이 지나고보니 없어졌네요. ㅠㅠ

      2011.08.30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6. 참... 이건 저주받은 걸작인가요? 후..

    2011.08.29 1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으음 1부에서 히로의 얘기는 대충 마무리되었고(애니쪽이 원작보단 그나마 희망적...)
    2부에서 새 주인공 내세웠다가 그놈이 머리에 총맞으며 끝나서 이게 뭐여 했는데 그게 진짜 끝이 아니었나보군요 OTL

    2011.08.29 22: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극장 아니메 실패 후 코믹스도 완결이 나지 않은체 흐지부지 종결된 것 같아요. ㅠㅠ

      2011.08.30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8. 흠... 그렇군요. 아직 안본 작품이라 일단 보고 와야지...
    과연 건담 디 오리진의 애니판의 작화는 누가 맡게 될까요? .... 야스히코.... 일까나?

    2011.08.29 22: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야스히코 옹은 절대 아닐겁니다. 일단 본인 스스로 아니메 업계를 물러난지 오래인데다가 (비너스 전기 이후로 은퇴, 건담 F-91은 그저 캐릭터 디자인만 해줬을 뿐 작업에 참여하지는 않음) 이제 80이 다되가는 고령인지라 작감을 하기에는 무리가 아닌가 해요. 선라이즈의 젊은 작감들 중 맡을 가능성이 있겠지요. 제타 극장판의 무라세 슈코, 온다 나오유키, UC의 타카하시 쿠미코 등이 있는데 어떨지...

      2011.08.30 09:28 신고 [ ADDR : EDIT/ DEL ]
    • 사실 온다나 무라세도 '젊은'이라고 하기는 참 애매하죠. 안선생과 비교하면 젊은 편이지만;;;

      2011.08.31 22:11 신고 [ ADDR : EDIT/ DEL ]
    • 네, 사실 이젠 이 양반들 다 중견 작화감독이죠. ㅎㅎ 젊다라는 표현이 좀 적절치는 않은 듯 합니다. ^^

      2011.09.01 23: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