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 Chronicles/1980s 2011.02.09 09:08


은하표류 바이팜 (1983), 銀河漂流バイファム / Ginga Hyōryū Vifam


ⓒ SUNRISE


<정보>

◈ 원안/원작: 야다테 하지메, 토미노 요시유키 / 칸다 타케유키, 호시야마 히로유키
◈ 감독: 칸다 타케유키
◈ 각본: 호시야마 히로유키, 히라노 야스시, 이토 츠네히사
◈ 콘티: 칸다 타케유키, 오쿠다 세이지, 후지와라 료지 外
◈ 캐릭터 디자인: 아시다 토요오
◈ 메카닉 디자인: 오카와라 쿠니오
◈ 작화감독: 아시다 토요오, 모토하시 히데유키, 사사카도 노부요시 外
◈ 미술감독: 미즈타니 토시하루
◈ 음악/노래: 와타나베 토시유키 / TAO
◈ 제작사: 선라이즈, 마이니치 방송
◈ 저작권: ⓒ SUNRISE
◈ 일자: 1983.10.21 ~ 1984.09.08
◈ 장르: SF, 드라마, 리얼로봇, 모험, 액션
◈ 구분/등급: TVA (46화) / 초등생 이상 관람가 (PG)


<시놉시스>

지구에서 43광년 떨어진 입셀론 태양계의 제3혹성 클레이아드. 인류의 식민행성이었던 이 클레이아드는 서기 2058년, 갑작스런 아스트로게타(후일 쿠크토니안으로 불리게 됨)라 불리는 이성인의 침공에 의해 전화에 휩싸이게 된다. 난리통에 어른들과 헤어지게 된 로디와 12명의 소년 소녀들은 우주선 제이나스에 탑승하여 인간형 병기 라운드 버니안으로 외계인들의 공격을 뿌리치며 지구로의 귀환을 꿈꾸게 되는데...


<소개>

'기동전사 건담(1979)'를 통해 리얼로봇에 발을 들인 선라이즈 리얼로봇 장르의 3대 거장 중 한명인 칸다 타케유키의 작품. '태양의 송곳니 다그람(1981)'을 통해 타카하시 료스케와 공동으로 감독을 맡았던 경험이 있는 칸다 타케유키에게 있어서는 리얼로봇물로서는 첫 연출작(그의 필모그라피 중에서는 네번째 연출작)이다. 토미노 요시유키나 다카하시 료스케에 비해 연출작이 많지는 않지만, 리얼로봇물을 이야기할 때 그를 빼놓지 않게 되는 것은 바로 이 작품 '은하표류 바이팜(1983)' 때문이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15소년 표류기를 모티브로 삼았다고 보여지는 스토리는 기동전사 건담의 기획경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토미노 요시유키는 로봇물이 아닌 정통 SF 만화영화를 만들기 위해 쥴 베른의 15소년 표류기를 컨셉으로 잡게 되었지만, 기획회의를 거치면서 15소년 표류기가 작품의 방향과는 맞지 않게 되자 해당 기획을 보류하게 되는데, 이것이 후일 바이팜의 기획안으로 다시 재사용되었던 것이다. 이로 인해 원안에는 토미노 요시유키의 이름이 등장하고 있다.

'요술공주 밍키(1982)' 등으로 인기를 끌던 아시다 토요오가 캐릭터 디자인을 맡으면서 바이팜의 첫인상은 아동취향의 로봇 어드벤쳐물을 연상시키게 한다. 당시까지만 해도 아시다의 캐릭터들은 귀여운 외모로 여러 인기를 얻어오고 있었는데, 이로 인해 이 작품은 스타일이나 이야기와는 별개로 여성팬들에게 크게 어필하게 된다. 하지만, 귀여운 캐릭터들이 등장하는 작품치고 내용전개는 제법 시리어스한 편이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외계인의 공격으로 어른들과 헤어지고 스스로 생존의 길을 찾게 된 아이들이 싸움 속에서 성장하고 이해해가는 이야기는 토미노 감독의 그것처럼 비극적이고, 타카하시 감독의 그것처럼 메마르지는 않지만 오히려 공감을 자아내는 부분이 있다. 이러한 드라마적 매력이 토미노 감독이나 타카하시 감독과 차별되는 칸다 감독 만의 매력이 아닌가 싶다.

이 작품은 선라이즈가 제작한 작품으로서는 최초로 금요일 저녁 7시라는 골든 타임에 방영된 작품이기도 하다. 그제까지 선라이즈 작품들은 대게 금요일 6시나 토요일 5시반의 시간대에 방영되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바이팜에 이르러서 최초로 골든타임의 시청률 사냥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당시 금요일 7시는 아사히 TV의 도라에몽 시리즈가 방영되던 시간대였기에 선라이즈와 마이니치 방송의 모험은 그만 실패로 끝나게 된다. 마니아들의 호평과 달리 시청률에서 고전을 겪던 바이팜은 조기종영설이 흘러나오는 와중에 25화에 이르러서 토요일 5시 시간대로 방영시간을 옮기며 도라에몽에게 패배를 인정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지역방송국은 바이팜을 종영하는 경우가 있었는데, 이에 격분한 해당 지역의 시청자들이 방송국으로 항의 편지를 보내고 이로 인해 다시 방송이 재게된 일화는 일본 방송계에서는 꽤 유명한 일화로 남아있다고 한다.

골든타임 도전이라는 시도 외에도 당시 만화영화에서 이례적으로 예고편을 없애고, 본편 시작전에 본편의 대강의 줄거리와 키워드를 보여주는 아방 타이틀(Avant Title)을 보여준 첫 작품으로서도 유명하다. 아방 타이틀은 지금에서야 많은 작품에서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기법이기도 하지만, 당시로서는 신선한 시도이기도. 여기에 어린이용 만화영화임에도 불구하고 오프닝 송을 모두 영어로 작사를 한 것이나, 적으로 등장하는 아스트로게타의 정체가 시청자에게도 전혀 노출되지 않고 주인공들과 같이 그 정체를 알아가는 점, 주역 캐릭터인 카츄아에게 숨겨진 비밀 등 작품은 신선하고 흥미로운 시도 등이 눈에 띈다고 할 수 있다.

건담의 기획안이 재사용된 때문인지, 아니면 메카닉 디자이너인 오카와라 쿠니오의 영향 때문인지 주역기체인 라운드 버니안은 모빌슈트적인 취향이 곳곳에서 드러난다. 특히, 무크지 건담 센츄리 등에서 제시되었던, 인간형 로봇이 우주공간에서 자세를 제어하기 위한 자세제어 버니어나, 라운드 버니안의 복부에 도킹하는 콕핏트형 우주선 등은 음으로나 양으로나 건담의 영향을 받고 있음을 느낄 수 있다. 바이팜의 생김새부터도 건담의 양산형 모빌슈트 짐을 연상시키는 부분이 있다. 이외에도 라운드 버니안의 등에 옵션 형태로 장착되는 (마치 마징가 Z의 제트 스크란다에서 영감을 받은 듯한) 날개 달린 비행용 부스터 등은 후일 '기갑전기 드라고나(1987)'를 거쳐 '기동전사 건담 시드(2002)'에까지 사용된다.

ⓒ SUNRISE



은하표류 바이팜 OVA (1984~1985)


ⓒ SUNRISE


<정보>

◈ 감독: 칸다 타케유키
◈ 캐릭터 디자인/작화감독: 아시다 토요오
◈ 음악: 와타나베 토시유키
◈ 제작사: 선라이즈
◈ 저작권: ⓒ SUNRISE
◈ 일자: 1984.10.28
◈ 장르: SF, 드라마, 리얼로봇, 모험, 액션
◈ 구분/등급: OVA (4화) / 초등생 이상 관람가 (PG)


<시리즈 제목>

◈ 은하표류 바이팜 카츄아로부터의 소식 편 (1984.10.28)
◈ 은하표류 바이팜 집결한 13명 (1984.12.21)
◈ 은하표류 바이팜 사라진 12명 (1985.02.25)
◈ 은하표류 바이팜 '케이트의 기억' 눈물의 탈환 대작전 (1985.09.25)


<소개>

총집편 1편인 카츄아로부터의 소식 편과 총집편 2편인 집결한 13명 편에 이어 오리지널 스토리로 만들어진 사리진 12명 편, 그리고 케이트의 기억 눈물의 탈환 대작전 편이 각각 3편과 4편으로 OVA로 공개되었다. 이 중에서 사라진 12명 편은 86년 선라이즈 아니메 페스티벌에서 타카하시 료스케의 '장갑기병 보톰즈 최후의 레드 숄더(1985)'와 함께 극장 개봉되었으며, 이 작품에서 아시다 토요오는 제2회 일본 아니메 대상 작화상을 수상하기도 한다.


은하표류 바이팜 13 (1998)


ⓒ SUNRISE


<정보>

◈ 감독: 카와세 토시후미
◈ 각본: 호시야마 히로유키, 히라노 야스시 外
◈ 콘티: 카와세 토시후미, 타카마츠 신지 外
◈ 캐릭터 디자인/작화감독: 아시다 토요오 / 치카나가 켄이치, 타카하시 아키라, 사쿠마 신이치 外
◈ 메카닉 디자인: 오카와라 쿠니오, 이노우에 쿠니히코 (서브메카닉)
◈ 음악/노래: 와타나베 토시유키 / KATSUMI (오프닝), 마에다 아키·마에다 아키 (엔딩)
◈ 제작사: 선라이즈, 마이니치 방송
◈ 저작권: ⓒ SUNRISE
◈ 일자: 1998.03.21 ~ 1998.10.03
◈ 장르: SF, 드라마, 리얼로봇, 모험, 액션
◈ 구분/등급: TVA (26화) / 초등생 이상 관람가 (PG)


<소개>

원작의 종영이후 무려 15년만에 부활한 바이팜의 속편이다. 속편이라고는 하지만 원작의 23화부터 26화 사이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일종의 스핀오프라 볼 수 있다. 안타깝게도 원작의 감독을 맡았던 칸다 타케유키가 96년 '기동전사 건담 제08MS 소대(1996)'를 연출하던 도중 급사하는 바람에 이 작품의 연출은 선라이즈의 후진인 카와세 토시후미가 연출을 맡게 되었다.(확실하진 않지만 칸다 감독이 살아 있었다면 이 작품의 연출은 칸다 감독이 맡지 않았을까 싶다. 실제로 이번 OVA에는 감독을 제외한 대부분의 스탭진에 원작의 스탭들이 포진하고 있다.) 원작자 중 한명인 호시야마 히로유키가 각본작업에 참여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설정은 원작의 이야기와는 다소 차이가 있다.


<참고 사이트>

[1] 銀河漂流 バイファム, Wikipedia Japan
[2] Ginga Hyōryū Vifam, Wikipedia
[3] Ginga Hyouryuu Vifam (TV), ANN
[4] 은하표류 바이팜, 엔하위키 미러
[5] 은하표류 바이팜, 베스트 아니메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SUNRISE에게 있습니다.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원래 토미노 요시유키가 [기동전사 건담]의 컨셉으로 삼았던게 바로 15소년 표류기였죠. 그런데 바이팜이 그 원안을 그대로 계승했는지에 대해서는 약간의 의구심이 남습니다.

    2011.02.09 09:43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하지만 원안 스탭진에 일단 토미노 요시유키가 거론된 것으로 보아 당시의 기획안이 상당부분 반영되지 않았을까 개인적으로는 추측하고 있습니다. ^^

      2011.02.09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2. 혜진

    엘로스님~ 감사히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감기 유의하세요..~~ 너무너무 독해서..기절 직전..ㅋ
    행복한 하루 되시구요~~~!^^*

    2011.02.09 14:27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이쿠 혜진님 감기드셨나봐요. 날씨가 오락가락하니 몸조리 잘 하세요. ^^

      2011.02.10 00:32 신고 [ ADDR : EDIT/ DEL ]
  3. 와타나베 토시유키의 아버지가 이쪽 업계에서는 거물인 와타나베 미치아키(흔히 와타나베 츄메이라 부르는 그분)입니다.

    와타나베 토시유키가 작곡가로 데뷔한 작품이 바로 이 작품이라죠. 와타나베 토시유키는 이후 태양의 용자 파이어버드(지구용사 선가드)(1992), 무책임선장 테일러 OVA 시리즈(1995), 데빌맨 레이디(1998), 특수촬영물 구급전대 고고파이브(1999), 아가사 크리스티의 명탐정 포와르와 마플(2004)를 맡았으며 현재는 TV 드라마 쪽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

    2011.02.09 14: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