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tions/Ani Times 2012.05.10 14:23

             

ⓒ Blizzard Entertainment


피터 정의 다이나믹한 콘티가 인상적인 디아블로의 과거 이야기

과 6일 앞으로 다가온 디아블로 3 서비스 시작에 앞서 5월 9일, 디아블로 3의 세계관을 담은 한편의 단편 애니메이션이 블리자드에 의해 공개되었습니다. 한국계 애니메이터로 미국에서 이름 높은 피터 정이 감독과 스토리보드를 맡은 이 단편 애니메이션의 제목은 'Wrath(분노)'. 태초에 인간이 세상에 등장하기 전, 천사와 악마들의 전쟁에서 일어났던 한 에피소드를 다룬 일종의 디아블로 프리퀄입니다.

디아블로의 세계관을 잘 모르시는 분들도 있기에 간단하게 요약해보면, 디아블로의 세상에서는 태초에 세계의 근원이라 할 수 있는 아누(Anu)라는 존재와 그에게서 분리된 사악함이 실체화된 일곱 개의 머리를 가진 용 타타멧(Thathamet)이 있다고 합니다. 그 둘은 결국 영원한 싸움을 계속했고, 마지막 싸움에서 서로가 서로를 파괴하면서 세상이 태어나게 됩니다. 아누의 부서진 몸에서 새로운 세상과 천사들이 태어나고, 파괴된 타챠메트의 몸에서는 악마와 괴물들이 등장하게 되는 것이죠. 이때부터 다시 천사와 악마들의 끝없는 분쟁이 벌어지게 됩니다. 이것이 바로 디아블로 세계에서 '영원한 분쟁(Eternal Conflict)'이라 불리는 전쟁입니다.

아누의 몸에서 태어난 천사들 중 가장 명성높은 다섯의 천사들, 즉 용기의 임페리우스(Imperius), 정의의 티리엘(Tyrael), 희망의 아우리엘(Auriel), 지혜의 말티엘(Malthael), 운명의 이테리엘(Itherael)과 조언자 이나리우스(Inarius)로 구성된 앙기리스 의회가 천상을 이끌게 되고, 타챠메트의 일곱 머리에서 태어난 7대 악마들, 즉 증오의 메피스토(Mephisto), 파괴의 바알(Baal), 공포의 디아블로(Diablo), 죄악의 아즈모단(Azmodan), 거짓의 벨리알(Belial), 고통의 두리엘(Duriel), 고뇌의 안다리엘(Andariel)이 악마들의 군주로 군림하게 됩니다.(7대 악마 군주는 최신 설정에서 바뀐 부분입니다) 이들 여섯천사들과 일곱악마들이 이끄는 천사와 악마들의 전쟁이 디아블로 세계관의 서장이 되겠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단편 애니메이션 분노는 이들이 벌이는 영원한 분쟁 중에 벌어진 에피소드로 보여집니다. 이는 이제까지 디아블로 세계관에서는 언급되지 않았던 에피소드로 추측되는데, 이번에 공개된 정황으로 보아 디아블로 3의 스토리에 영향을 미치게 될 일종의 복선이 아닌가 싶네요. 애니메이션은 디아블로의 본거지로 다섯 천사들이 이끄는 천사대군이 쳐들어가는 장면으로 시작됩니다. 디아블로가 인간계가 아닌 자신의 본거지에 있는 점으로 미루어보아 이것이 영원한 분쟁 중에 벌어진 일임을 짐작케 합니다(물론, 데커드 케인이 영상의 서두에서 지나가듯 그런 언급을 합니다만). 그렇다면, 인간계와 인간이 아직 세상에 등장하기 이전의 이야기인 셈이죠. 엔딩의 장면으로 미루어보아 이는 디아블로 2에서 플레이어들에게 파괴된 디아블로의 귀환과 임페리우스에 얽힌 비밀을 위한 단서가 되리라 예상됩니다.


ⓒ Blizzard Entertainment


다이나믹하고 박진감 넘치게 펼쳐지는 천사와 악마들의 전쟁씬은 피터 정이 직접 스토리보드로 그려낸 결과물입니다. 비록 작화 퀄리티가 최상급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A급 대작 애니메이션이 아닌, 프로모션용 서비스 애니메이션임을 감안하면 충분히 볼만하고 멋진 영상미를 선보이고 있죠. 다만, 디아블로나 일부 악마들의 디테일이 실제 게임 상의 아트웍에 비해 단순화되면서 그로테스크함이나 공포스러움이 상쇄된 아쉬움이 있긴 합니다. 이는 리소스의 한계상 작화 상의 부담을 줄여야 하는 제작 여건상의 문제로 보입니다. 즉, 못그려서 그렇게 한 것은 아니라는 것.

분노 애니메이션의 스토리는 디아블로의 세계관 총괄담당하고 있는 블리자드의 크리스 멧젠(Chris Metzen) 부사장과 블리자드의 수석 스토리 개발자인 제임스 와흐(James Waugh)가 담당했습니다. 디아블로 세계관과의 연계는 무리가 없는 셈이죠. 캐릭터 디자인은 감독인 피터 정과 함께 한국 애니메이터인 원성구씨가 담당하고 있습니다. 원성구 씨는 '알렉산더(1998)', '애니매트릭스(2003)'에서 피터 정과 함께 작업을 한 경력이 있으며, '누들누드(1997)', '원더풀 데이즈(1999)', '아치와 씨팍(2002)' 등에서 레이아웃, 캐릭터 디자인 등을 맡아온 베테랑 애니메이터입니다.

☞ 정글 매거진에 소개된 원성구씨 프로필 (바로가기)

원성구 씨 외에도 DNA 프로덕션과 스튜디오 고인돌이 참여하는 등, 한국 스탭 등이 대거 참여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인 컨셉 디자인과 아트웍은 블리자드의 스탭들이 담당하거나 이미 그려낸 것들을 사용하고, 이를 바탕으로 피터 정과 원성구 애니메이터 등이 콘티와 디자인을 완성한 뒤, 한국 애니메이션 제작사들이 작화를 그리고, 음향과 더빙, 음악을 미국 스탭들이 입히는 형태로 애니메이션이 완성된 것으로 보이는군요. 한미 합작 작품이라고 불러야 겠습니다.

게임 상에 등장하는 시네마틱 트레일러도 그렇고, 이번 단편 애니메이션도 그렇고, 블리자드의 컨텐츠들은 한편의 이야기로도 손색이 없습니다. 오래 전부터 영화화가 이야기되어왔던 워크래프트(그런데 도대체 언제 등장할런지...)와 함께 이번 분노를 통해 디아블로도 영상 컨텐츠로 매력적인 이야기라는 것을 증명한 셈인데요. 과연 디아블로는 영상화의 가능성이 있을까요. 이번 피터 정의 참여로 인해 애니메이션으로 등장할 가능성도 추가로 보여준 셈입니다.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Blizzard Entertainment에게 있습니다.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이지 디아블로3에 대한 기대치를 한껏 상승시켜주는 멋진 작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_+)b

    2012.05.10 1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range

    피터정 감독이 아직 건재했군요. 알렉산더 후편이 아쉽습니다.

    2012.06.05 2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