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AK Communications 2012.03.02 09:00

             

☞ 본 리뷰는 ㈜ AK Communication에서 증정받은 서적으로 작성된 리뷰입니다.

건담의 제작비화를 다룬 건담의 창세가 인상적인 에피소드

와다 히데키가 그린 '기동전사 건담씨' 제7권이 발간되었습니다. 기동전사 건담씨는 '월간 건담에이스'를 통해 2001년 6월부터 연재를 시작하여 아직까지도 그 발걸음을 멈추지 않고 있는 스테디 셀러인데요. 기동전사 건담이라는 소재를 활용하여 오와다 히데키 특유의 개그 센스를 듬뿍 가미한 작품으로, 독특한 특색을 자랑하고 있는 코믹스라 하겠습니다. 현재 일본에서는 단행본으로 8권까지 발간된 상태구요. 10년이 넘은 코믹스가 단행본이 불과 8권 밖에 안되는 이유는 이 작품이 4컷 만화를 기본으로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연재 초기만 해도 기동전사 건담씨는 월간 건담 에이스에 호당 2페이지 밖에 등장하지 않았기에, 단행본 1권을 발매하는데만 해도 무려 4년이 걸렸다고 합니다.

하지만 반드시 4컷 만화로만 구성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1~2장 정도의 구성으로 내용을 진행하는 경우도 있고 구성은 판에 박혀있지 않고 다이나믹한 편입니다. 작품의 개그 스타일은 전형적인 일본식 개그라고나 할까요. 허무 개그가 주를 이루고 있고, 어떤 경우에는 일본 문화나 일본어 발음을 기반으로 한 언어유희적 개그라 한 번에 와닿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친절하게 주석이 달려 있기는 하지만, 설명이 필요한 유머는 이미 유머로 받아들이기가 힘들지요.) 전반적인 개그의 강도는 강한 편이라기보다는 잔잔한 편이라 하겠습니다. 

필체는 대체적으로 섬세하고 정교한 축에 속합니다. 개그 만화이다 보니 3등신의 캐릭터들이 주로 등장하고 있지만, 미소녀의 묘사에도 능한 편인 듯 하고, 메카닉 묘사도 제법 정교합니다. 특히, 개인적으로 이 시리즈 최고의 챕터가 아닐까 하는 '건담 창세의 장'을 보면 작가가 극화에도 어느 정도 소질을 갖고 있음을 알 수가 있지요. 이 챕터는 기동전사 건담 시리즈가 탄생해서 하나의 사회적 현상으로 자라나기까지의 제작 비화를 작가의 특유의 코믹 터치로 그려내고 있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일반 독자들에게도 그 시절의 이야기들을 부담없이 받아들일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토미노 요시유키 감독이나 야스히코 요시카즈, 오카와라 쿠니오 같은 건담 창조의 3인방에 대한 묘사는 제법 센스가 넘치는 편입니다. 토미노 감독의 경우는 스킨헤드의 터프한 열혈남으로, 야스히코는 절세 미남으로, 오카와라는 과묵한 사나이로 묘사하고 있는데, 인물들이 가진 원래의 성격과 그들이 맡았던 역할을 비교하면 제법 설득력이 있는 편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건담 창세의 장 때문에 이 시리즈는 계속 구입을 해야할지도 모르겠네요.


비록 SD 캐릭터지만 각 캐릭터의 특징을 잘 잡아서 묘사하고 있습니다.


이전 편의 에피소드를 접하지 않아서 모르겠으나 대체적으로 개그 코드는 약한 편입니다. 일본 코믹스와 아니메를 오랜 시간 접해서 제법 일본 개그에 익숙한 저에게도 그닥 빵 터지는 느낌은 아닌 듯.



이상한 샤아의 장에 등장하는 꽤 이상한(?) 샤아씨. 전반적으로 이 시리즈의 4컷 만화는 샤아를 주인공으로 하여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미 언급했지만 이 단행본에서 꽤나 높은 가치를 지니고 있는 건담 창세의 장. 괴팍(?)한 토미노 감독의 특징을 제법 잘 살리고 있습니다.


오카와라나 야스히코의 묘사도 제법 납득이 갑니다. 미형 캐릭터를 그려내는데 있어서 대가라 할 수 있는 야스히코는 말 그대로 미형 캐릭터로 태어나셨네요. 야스히코 옹이 좋아하려나요.


건프라의 붐의 시작이자, 건담이 사회적 현상으로 자리잡는데 있어서 큰 영향을 끼치는 1:144 자쿠 프라모델의 모습. 보시다시피 비즈니스적인 부분의 이야기도 제법 잘 풀어서 묘사하고 있습니다.

기동전사 건담씨는 요절복통하는 개그가 넘치는 작품은 아니지만, 제법 정교한 묘사와, 건담 창세의 장과 같은 작품만의 특징적인 요소로 인해 제법 볼만한 가치가 있는 작품입니다. 개인적으로는 건담 창세의 장만으로도 본 작품은 제법 볼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다만 작가 자신이 퍼스트 건담 외에는 건담 시리즈를 접한 적이 없기에, 이 시리즈가 퍼스트 건담 이후의 이야기 혹은 캐릭터가 등장할만한 가능성은 적어 보이는군요.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Hideki OHWADA / SOTSU · SUNRISE / AK 커뮤니케이션즈 (한국어판)에게 있습니다.

기동전사 건담씨 일곱번째 권 - 8점
오와다 히데키 지음, 김정규 옮김, 야타테 하지메.토미노 요시유키 원안/에이케이(AK)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작 중 등장 인물들의 이러저러한 개성을 잘 살려낸 부분도 충분히 매력적이지만, 특히나 엘로스님 말씀처럼 건담의 제작 비화를 소재로 한 「건담 창세의 장」의 내용이 흥미로워보이네요! +_+)!!

    확실히, 건담에 관심이 있는 사람 입장에서는 다른 콘텐츠에서는 쉽게 접하기 힘든 독자적인 콘텐츠로 다가올테니까요~ :D

    2012.03.02 12: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제작비화를 다룬 무크지나 서적이 국내에 번역출간되면 더 좋겠는데, 일단은 이 정도로 만족을 하고 있답니다. ^^

      2012.03.06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2. scwzx7

    음,필독서가 될것 같군요.

    2012.03.02 14: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건담 창세의 장은 정말 제작 비화를 다룬 에피소드로서도 쓰이겠군요.

    잘 봤습니다.

    2012.03.04 1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