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AK Communications 2011.12.26 11:41

             

☞ 본 리뷰는 ㈜ AK Communication에서 증정받은 서적으로 작성된 리뷰입니다.

설정자료를 주축으로 하여 접근한 건담의 상식 네번째 번역판

2011년 연말에 발행된 AK의 네번째 건담의 상식 시리즈 '일년전쟁 모빌슈트 대사전(이하 MS 대사전)'은 일본 쌍엽사(후타바샤)에서 출간한 동명의 미니대백과의 한글판입니다. 일본에서는 2009년 출시되어 모빌슈트 대전이라는 부제로 발간된 책이기도 하지요. 

일전에 소개해드린 건담의 상식, 우주세기 모빌슈트 대백과가 연방군편과 지온군편으로 나뉘어 퍼스트 건담부터 V 건담(혹은 턴에이 건담)에 이르는 우주세기를 배경으로 한 모든 건담 시리즈의 모빌슈트를 망라했다면, 이번 시리즈는 일년전쟁이라는 배경 하에서 등장한 연방군과 지온군의 모빌슈트를 망라한 대백과입니다. 같은 설정자료를 기반으로 하고 있기에 소재의 중복이라는 피할 수 없는 맹점을 갖고 있습니다만, 건담의 자료를 어떤 관점에서 정리하느냐에 따라 이렇게 다양한 베리에이션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에서 독자들에게는 나름 선택의 폭을 부여한다고도 볼 수 있습니다. 후타바샤는 이 외에도 일년전쟁을 배경으로 한 다양한 건담 대백과를 더 출시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우려먹기라는 소리를 듣기 딱 좋은 모양새네요.



말 그대로 이번 MS 대사전은 일년전쟁이라는 작품의 배경 하에서 등장한 모빌슈트만을 이야기하는 서적으로, '기동전사 건담(1979)'과 '기동전사 건담 0080 포켓 속의 전쟁(1989)', '기동전사 건담 제 08 MS 소대(1996)', '기동전사 건담 MS IGLOO(2006)', 마지막으로 해당 시대를 배경으로 설정된 MSV의 모빌슈트가 총 망라되어 있습니다. 목차 전에 오카와라 쿠니오가 그렸던 퍼스트 건담의 러프 디자인이 살짝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네요.


이 책의 한가지 특징은 다음과 같이 모빌슈트들의 성능 게이지를 기재하여 직관적인 모빌슈트 성능 비교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점입니다. 물론, 출판사 자의적인 해석이 들어갔기에 절대적으로 받아들이기에는 무리가 있지만, 애초에 모빌슈트의 성능을 정량적으로 설정한 공식적인 자료가 없었기에 흥미로운 데이터 정도로 접근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친절하게도 본문이 시작되기 전에 이러한 부분에 대하여 커멘트를 하고 넘어가는 부분은 만화영화 대백과라는 책의 성격을 감안한다면 인상적인 부분입니다. 역시 디테일에 강한 일본다운 색체가 느껴지는 부분.


본 서적은 앞서 한글판으로 출판된 건담의 상식 시리즈와 달리 흑백 페이지로 인쇄되어 있습니다. 컬러판 설정 일러스트와 스틸샷이 주가 되었던 앞선 서적과는 달리 흑백 설정자료들이 대거 삽입되었기에 그런 것으로 보이는데요. 그만큼 건담의 여러 설정자료를 맛보기로나마 볼 수 있다는 장점과 함께 이전 시리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어김없이 명장면 시리즈도 등장하고 있구요.


조종석 설정자료는 언제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SF/로봇 마니아들의 로망이기도 합니다.


서비스로 지온군과 연방군의 에이스 파일럿 소개 페이지도 등장합니다. MS 대사전 답게 에이스 파일럿의 기체들이 나오는군요. 짤막짤막하게 소개되는지라 거의 쉬어가는 페이지에 가깝습니다.


일년전쟁 챕터 이후에는 0080 포켓 속의 전쟁에 등장하는 모빌슈트들이 소개됩니다. 퍼스트 건담의 MS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접하기가 쉽지 않았던 모빌슈트인지라 설정자료들이 더더욱 반갑네요. 개인적으로 이 책의 가치는 바로 이 0080 포켓 속의 전쟁 챕터와 08 MS 소대 챕터의 모빌슈트 설정자료가 아닌가 싶습니다.


시대가 진화된 만큼 확실히 설정자료의 디테일도 업그레이드 된 느낌입니다. 포켓 속의 전쟁 편은 이즈부치 유타카를 주축으로 메카닉 디자인이 그려졌었죠.


08 소대 편에도 매력적인 모빌슈트들의 설정자료를 접할 수가 있습니다.


MS IGLOO는 CG 애니메이션으로, 통상적인 설정자료가 존재하지 않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덕분에 챕터 중에서는 다소 아쉬운 부분이 있네요.


연방군 에이스 파일럿 목록도 후반에 등장합니다. 안타깝게도 등장한 오타, 좌측 중앙의 짐 라이트아머의 파일럿은 세이라 마스 소위가 아니라 게리 로져스 대위인 듯.


MSV는 성격상 설정자료나 성능 비교 게이지가 없습니다.

사실 네 번의 건담의 상식 시리즈를 거치면서 중복된 부분이 있어서 가치는 이전보다 덜한 느낌입니다만, 이전의 시리즈에서는 볼 수 없었던 흑백 설정자료나 좀 더 직관적인 스펙 비교 등이 등장하는 부분에서 독자적인 가치를 가진 책입니다. 이후에 등장하는 건담의 상식 시리즈는 또 어떤 곳에 주안점을 두고 어떤 특징을 갖고 있을까 기대되는군요.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SOTSU·SUNRISE / ⓒ FUTABASHA / ⓒ AK 커뮤니케이션즈(한국어판)에게 있습니다.

건담의 상식 - 6점
야스유키 유타카 외 지음, 김문광 옮김/에이케이(AK)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역시나 일년전쟁사에서 건담이 이룩한 위업의 상당 부분은 바로 그 파일럿인 아무로에게 있었던 것 같습니다.

    현실에서 F-22 랩터 역시 기체 자체의 성능도 뛰어난 편이기는 하지만, 그 파일럿 역시 그야말로 굇수급 능력자를 선발한다고 하니까요~ +_+)!! (파일럿의 능력이 어지간하지 않으면, 랩터의 기동에 심신이 버틸 수가 없다고 하더군요;)

    2012.01.01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명검을 들었다고 모두 무림고수가 되지 못하는 것과 같은 이치죠. 오랜만에 들리셨네요. ^^

      2012.01.01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2. 왠지 건담의 상식 다른 시리즈와 중복이 되는 내용인것 같네요.
    어차피 사긴 할테지만...^.^;

    2012.01.02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그래서 좀 망설여지는 부분이 있는데, 설정자료가 있어서 이전 것들보단 전 개인적으로 이 책이 더 나은 듯 합니다. ^^;

      2012.01.02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3. 흥미롭긴 하지만 뭐라고 부연해도 우려먹기라는 소리는 피할 수 없겠네요.

    2012.01.07 15: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미 몇십년간 우려먹어온 건담 컨텐츠니까요. 비슷한 예전 서적들이 절판되었으니 다시 나오는 것도 나름 좋은 듯 해요. ^^

      2012.01.08 12:3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