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AK Communications 2011.10.26 09:00

             

☞ 본 리뷰는 ㈜ AK Communication에서 증정받은 서적으로 작성된 리뷰입니다.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의 속편이자 완결편 

'동전사 Z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카이 시덴의 리포트로부터(이하 카이 시덴의 리포트)'의 속편이자 완결편인 '기동전사 Z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2, 카이 시덴의 리포트로부터(이하 카이 시덴의 리포트2)'가 한글 번역판으로 얼마전 발행되었습니다. 이로써, 현재 일본에 발행된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시리즈는 전권 다 한국에 발행된 셈입니다. 원래는 '기동전사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카이 시덴의 메모리로부터(이하 카이 시덴의 메모리)'보다 카이 시덴의 리포트 2가 먼저 발간되었습니다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한국에서는 카이 시덴의 메모리 편이 먼저 발간되고, 약 한달 뒤에 카이 시덴의 리포트 2가 발간되었네요. 이 두 코믹스에 대한 리뷰는 다음의 링크를 참고하시도록 하구요.

☞ 기동전사 Z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카이 시덴의 리포트로부터 (바로가기)
☞ 기동전사 Z 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카이 시덴의 메모리로부터 (바로가기)


한달전 쯤 발행된 카이 시덴의 메모리는 카이 시덴의 리포트 시리즈로부터 4년 뒤의 작품이라 필체가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만, 이번 카이 시덴의 리포트2는 전작과 시간차이가 거의 없는 속편이라 그 필체가 유사합니다. 이번에는 '기동전사 제타 건담(1985)'에서 아무로의 전용기였던 디제가 표지를 장식하고 있군요. 여기에 벨토치카 일마도 뒷면에 등장하여 엘로스의 마음을 흐뭇(?)하게 해주고 있습니다.


속표지의 카이. 뜬금없게도 해바라기와 함께하는 일러스트네요. 해바라기와 카이가 원 시리즈에서 무슨 연관관계가 있었던 걸까요.


표지의 안쪽에는 숨겨져 있는 일러스트가 있습니다. 열대 우림 속에 서있는 카이 시덴의 모습이군요. 아마 자브로 잠입 당시의 모습이 아닐까 하는데 이 일러스트는 카이 시덴의 리포트1이나 카이 시덴의 메모리 편에는 없는 2권만의 서비스입니다.


카이 시덴의 리포트2는 총 9개의 에피소드와 9개의 후일담이 실려 있습니다. 여기에 퍼스트 건담과 제타 건담의 성우들의 커멘트 및 무려 샤아 아즈나블의 성우인 이케다 슈이치 옹이 등장해주시고 있군요.


전편에 이어 등장해주시는 벨토치카. 벨토치카는 1권과 2권을 통틀어 총 세 편의 에피소드에 등장하고 있습니다. 4편의 에피소드에 등장한 프라우에 이어 가장 많은 등장횟수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역시 TV 시리즈에서 그다지 많이 다뤄지지 않은 주변 인물들이 본 작품에서는 주요 캐릭터들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2권에서 가장 인상적인 에피소드 중 하나였던 'Report:11 MSK-008 디제'는 디제의 탄생배경에 담긴 의미를 파헤치는 부분으로, Report10편과 Report12와 연결되는 에피소드입니다. 디제와 지오니즘, 그리고 샤아 아즈나블과 얽힌 이야기를 제법 흥미롭게 재구성했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특히 모노아이 뒷 편에 숨겨진 비밀이라든지 이런 부분은 제법 독특한 발상이었다고나 할까요. (제가 알기로는 이 설정은 작가의 오리지널 설정이라고 알고 있습니다만)


12편에는 아무로 레이가 마침내 등장합니다. 1권에서 등장하지 않았던 아무로는 2권에 이르러 3번이나 등장하고 있는데요. 확실히 고투부키의 그림체는 카이나 샤아를 표현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무난합니다만, 아무로나 카츠, 미라이와 같이 다소 인상이 약하거나 여린 인물들을 묘사하는데는 그다지 능숙하지가 못한 듯 싶네요. 본 편의 아무로도 왠지 비열한 인상을 풍기고 있다고나 할까요. 이로 인해 감정이입이 다소 어려운 부분도 있습니다.

Report13편에 등장하는 샤아와 카이의 에피소드도 짧지만 샤아의 생각과 가치관을 나름대로 잘 해석하고 있습니다. 애초에 아무로와 샤아를 건드리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시작한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시리즈는 후반부에 이르러 아무로와 샤아를 등장시켜 제법 묵직한 이야기들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는 선라이즈에서도 이 시리즈의 이야기를 어느 정도 인정해주고 있다는 의미로 보아도 될 듯 합니다. 또한 비록 회상일 뿐이지만, 소녀 시절의 하만 칸(이는 키타즈메의 코믹스에서 그린 하만의 코스튬과 헤어 스타일을 그대로 따름)이 등장하기도 하며, 오리진 시리즈의 9편에 등장했던 지온 줌 다이쿤의 정실인 로젤시아 역시 회상씬에 등장하고 있는데요. 이는 이 작품의 같은 건담 계열 코믹스의 야스히코 화백의 '건담 디 오리진'이나 기타즈메 히로유키의 코믹스인 '기동전사 건담 CDA, 젊은 혜성의 초상'과 같은 부분의 설정을 공유하는 의미로 건담의 공식적인 세계관이나 설정을 감안하고 작품을 그렸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라 하겠습니다. 꽤 신경을 썼다는 의미인 셈이죠.


시리즈 말미에 부록으로 등장하는 성우 코멘트는 건담 시리즈에 출연했던 성우들이 본 코믹스에 대한 느낌을 짧게 언급하는 부분입니다. 1권에서는 카이의 성우였던 후루카와 토시오와 고토부키의 대담이 실렸습니다만, 이번에는 아무로 레이 역의 후루야 토오루 이하 여러 명의 성우들이 코멘트를 달고 있군요. 특히 벨토치카 일마 역을 맡았던 카와무라 마리아나 하만 역을 맡았던 사카키바라 요시코의 코멘트는 반가웠다고나 할까요. 여기에 샤아를 연기한 이케다 슈이치의 특집 코멘트가 마지막 대미를 장식하고 있습니다.

큰 센세이션을 일으킬만한 소재는 아니었지만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시리즈는 건담 시리즈의 빈 시간대를 적절하게 이용하면서도 제법 많은 이야기를 담아낸 아이디어가 매력적인 작품이었습니다. 만화영화로서는 다소 지루할지도 모릅니다만, 이런 주변적인 관점으로 우주세기를 바라보는 신작이 만화영화화 되는 것도 우주세기 팬들에게는 의미 있는 일일지도 모르겠군요. 예컨데 카라바와 아무로 레이, 그리고 벨토치카를 소재로 한 이야기라든지 말입니다.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시리즈는 지겹도록 반복되는 건담 월드 속에서 나름 독특한 시각을 보여준 작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각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기동전사 Z건담 데이 애프터 투모로우 2 - 6점
고토부키 츠카사 지음, 김정규 옮김, 야타테 하지메.토미노 요시유키 원작/에이케이(AK)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앞서 출간된 2권의 책과 함께, 퍼스트 건담 팬에게 좋은 선물이 될 듯 하네요.
    +_+)b

    아무래도 1년 전쟁기의 이야기들이 나름의 묵직한 분위기라든가 시청자에게 제시하는 여러 메시지 등 매력적인 요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래픽 측면에서 최근에 나오는 애니메이션들에 비하여 다소 밀리는 측면이 있는지라, 단지 영상 부분 때문에 안보는 신세대들도 적지 않은 편이거든요.

    이정도로 세련미있게 재구성해준다면, 요즘 추세에 비추어 생각해보더라도 충분히 경쟁력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2011.10.26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AK는 나한테도 스폰을 서달라!!! ㅜㅜ

    2011.10.26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젊은혜성의 초상이나 오리진과 마찬가지로 건담에이스에 연재된 작품이기 때문에 어느정도 그 작품들의 이미지에 맞추어 팬서비스를 하도록 편집부에서 유도했을 겁니다. (선라이즈보다는 카도카와의 의도가 반영되었다고 봐야겠죠. 물론 선라이즈도 어느정도 감수는 하겠지만) 비슷한 시기에 같은 잡지에 연재되는데 어린 하만이나 다이쿤 부인이 전혀 다른 얼굴로 나왔다면 독자들이 항의했을지도...

    하여튼 간에 아는 선배님 중에 카이시덴 팬이 계신데 한국어판이 나왔으니 권해드리기도 쉬워져서 기쁠 따름. (베이스가 제타tv판이 아닌 극장판이라 솔직히 내용은 마음에 안들지만 OTL)

    2011.10.26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덕분에 에이스 연재만화들이 서로 설정을 공유하면서 정식설정으로 굳어지는 모양이군요. ^^

      2011.10.28 23:37 신고 [ ADDR : EDIT/ DEL ]
  4. 오랜만에 글을 올려주셨네요. 많이 바쁘신 모양.

    2011.10.27 17: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