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vies/Movie Review 2011.08.15 09:00

             

ⓒ Marvel Studios · Paramount Pictures


<스탭>

◈ 감독: 조 존스톤
◈ 원작: 조 사이먼, 잭 커비
◈ 제작: 마블 스튜디오, 파라마운트


<시놉시스> 

2차 세계대전이 한참 진행 중이던 시절, 한 왜소한 청년이 입대지원소에서 퇴짜를 맞는다. 그의 이름은 스티브 로저스(크리스 에반스 분). 어려서부터 병약한 체질로 천식과 각종 질병을 안고 살아온 그는 체격도 건장한 일반 남자에 못미칠 정도로 작고 깡마른 청년이었다.  하지만 스티브는 어느 누구보다도 강한 신념과 불굴의 의지, 그리고 투철한 애국심을 가지고 있었다. 둘도 없는 친구인 버키(세바스찬 스탠 분)가 육군 병장으로 참전하게 되자 그의 낙담은 더욱 커져만 가고... 함께 한 만국 박람회에서 입대를 만류하는 버키에게 스티브는 입대를 향한 자신의 강한 신념과 의지를 들려준다.

한편, 만국 박람회에는 독일에서 망명한 유대인 과학자 아브라함 어스킨(스탠리 투치 분)도 있었다. 스티브 로저스의 강한 신념과 정의로움을 목격한 그는 그의 비밀 프로젝트를 위한 병사로 스티브 로저스를 지목하게 된다. 그것은 바로 수퍼 솔저 프로젝트. 히틀러 휘하의 특수 부대 레드스컬의 초인 프로젝트를 저지하기 위한 미군의 극비 프로젝트였는데... 


어벤저스를 향한 마지막 단추, 준수한 완성도와 아쉬운 메시지로 마무리하다.

'켓티어(1991)', '쥬만지(1995)', '쥬라기 공원3(2001)', '울프맨(2010)' 등을 연출한 조 존스톤의 '캡틴 아메리카, 퍼스트 어벤져(2011, 이하 퍼스트 어벤져)'는 2012년 개봉 예정인 마블 히어로 무비의 결정판 '어벤져스(2012)'의 마지막 퍼즐에 해당하는 이야기다. 어벤져스는 캡틴 아메리카를 리더로 하는 마블 코믹스 출신 히어로 팀을 의미하는 것으로서, 이번 캡틴 아메리카를 끝으로 헐크, 아이언맨, 토르 등 내년 영화에 등장하는 모든 어벤져스 팀의 진용이 갖추어진 셈이다. 물론, 스파이더 맨이나 울버린 등은 아쉽게도 등장하지 않지만 말이다.(판권의 문제가 걸려 있기 때문으로 보이는데, 현재 스파이더맨은 소니, 엑스맨과 울버린은 20세기 폭스사에서 영화화 판권을 가지고 있다.)

이번 퍼스트 어벤져가 지향하는 포인트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누어볼 수 있지 않나 한다. 우선은 위에서도 이야기했듯이 차기작 어벤져스를 위한 등장 히어로들의 프롤로그 성격의 작품이라는 것, 그리고 또 하나는 미국적 히어로인 캡틴 아메리카의 글로벌한 재해석이라는 것. 캡틴 아메리카는 조 사이먼과 잭 커비의 1941년작 코믹스가 시작으로, 당시 2차 대전이 한창이던 무렵에 발간된 작품이다. 전시라는 당시의 시대상에 맞게 캡틴 아메리카는 국가적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히어로라는 이미지를 갖게 되었고, 이로 인해 코스튬에서부터 미국의 성조기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가미되었다. 당연히 빌런 측도 나치의 인물들이 설정이 되었는데 이러한 고전적 설정들이 지금에 와서는 상당히 미국 중심적인 가치관을 내포하고 있기에 글로벌 시장에서는 어쩔 수 없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 캡틴 아메리카의 맹점이기도 하다.

재미있는 사실은 불과 십수년 전, 미국이 세계의 꺼지지 않는 중심으로 정치, 경제, 문화를 모두 독식하고 있을 즈음에는 이러한 것들은 굳이 신경을 쓸 이유가 없는 것들이기도 했다. 냉전시대의 영향도 있었지만 당연하다는 듯이 헐리우드의 블록버스터는 미국 위주의 가치관을 가진 영화들을 만들어 내었고 우리는 그것을 역시 아무런 거리낌 없이 감상하고 즐거워 하곤 했었던 것이다. 그러나 이제 시대가 바뀌어 이런 미국적 캐릭터들을 리메이크 하는데 있어서 만드는 미국도 조심스럽고, 보는 우리들도 그저 관성적으로 감상하지 않는 시대가 되었다. 이렇게 변해버린 시대를 맞이하여 퍼스트 어벤져도 많은 고심을 한 흔적이 엿보인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 영화는 분명 원작의 그 히어로와는 다소 다른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인간병기로 다시 탄생한 주인공 스티브 로저스가 2차 세계대전에서 미군의 사기 진작과 군수자금 마련을 위한 국채 홍보 캐릭터로 전락하면서 미국 성조기를 모티브로 한 코스튬을 입고 위문공연을 다닌다는 시놉시스는, 노골적으로 미국적인 이 히어로를 다른 나라 사람들도 공감을 가져줄만한 캐릭터로 무난하게 그려낸 부분이 아닌가 한다. 조국을 위해 죽음을 각오하고 초인 프로젝트에 합류하여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났으나 막상 우스꽝스러운 어릿광대의 역할에 만족하는 그의 모습에서는 인간적인 면모가 느껴지며, 처음에는 어색함으로 어쩔줄 몰라하던 캡틴 아메리카가 공연을 거듭할 수록 능숙해지고 나름 그런 삶에서 반쯤 보람을 찾는 모습을 캡틴 아메리카의 뮤지컬 공연과 오버래핑시킨 초반부의 전개는 개인적으로 이 영화에서 가장 맘에 드는 부분 중 하나이다.
 
액션 히어로물로서 본 작품 역시 토르와 마찬가지로 볼거리 위주의 전개보다는 이야기 자체에 비중을 두려 노력한 흔적이 엿보인다. 다만, 이로 인해 액션물로서의 매력은 다소 희석된 편인데, 사실 많은 액션 장면이 등장하긴 하지만 서사에 치중하다보니 액션 묘사는 디테일하다기보다는 사건 중심으로 흘러가는 측면이 있다. 여기에 캡틴 아메리카의 탄생 자체에 너무 많은 부분이 할애되면서 상대적으로 다른 이야기나 다른 캐릭터 구축은 소홀한 부분이 있다. 워낙 많은 캐릭터가 등장하는 것도 있겠지만, 토미 리 존스나 휴고 위빙과 같은 매력적인 배우들이 출연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에 할애된 시간은 부족했고, 결과적으로 이 둘이 굳이 이 작품에 필요했나 싶을 정도로 두 배우들이 맡은 캐릭터들은 매력이 부족하다.

그외에도 사이드킥이라 할 수 있는 죽마고우 버키가 소속된 캡틴 아메리카의 특수부대원들까지 등장하면서 전체적으로 이런 인물들의 캐릭터 구축에는 다소 미진한 부분이 있다 하겠다. 재미있는 것은 캡틴 아메리카의 팀은 미국인들 뿐만 아니라 아일랜드인, 흑인, 아시아인 등 다국적 인물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인데, 이러한 부분은 분명 세계시장을 염두에 둔 헐리우드식 캐릭터 설정으로 보이며, 개인적으로 다소 작위적인 설정은 아닌가 한다.

전반적으로 캡틴 아메리카는 준수한 느낌이다. 엄청난 스케일의 압도적인 액션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지는 못했고, 캡틴 아메리카에 너무 많은 부분이 할애되면서 상대적으로 주변인물들이 소홀해지는 부분은 있었지만 전형적인 헐리우드식 액션 블록버스터보다는 좋은 느낌이었다. 근래 들어 등장하는 대부분의 히어로 영화들이 액션보다는 서사에 치중하고 있고, 그로 인해 갈수록 고연령층에 어필할 수 있는 형태로 변주되는 부분은 개인적으로는 환영할만한 부분이기도 하다. 또한 캡틴 아메리카가 지닌 한계가 완벽히 극복되었다고 볼 수는 없지만, 2차 세계대전에 그 시점을 맞춘 이 영화로서는 최선을 다한 선택이었다고 본다.

내년에 개봉될 어벤져스의 모습은 과연 어떤 것일까, 2012년 줄줄이 개봉예정되어 있는 히어로 무비들. 바야흐로 헐리우드는 지금 히어로들의 전쟁을 방불케 하고 있다.

※ 포스트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해당권리는 ⓒ Marvel Studios · Paramount Pictures에게 있습니다.


블로그의 모든 글에 대한 저작권은 엘로스에게 있으며, 허락없이 불펌과 재배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링크 또는 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엘로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실제 캡틴아메리카라는 캐릭터가 미국 군대의 선전용 캐릭터였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진짜 스토리를 통해서 기존 캡틴아메리카 캐릭터를 파괴하는 모습은 묘한 쾌감을 전달해주더군요.
    이 부분은 분명히 다양한 나라에서 먹힐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의외로 성적이 부진..-.-;; 그래도 어벤져스를 위해서!!

    2011.08.15 1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뭐 액션 어드벤쳐로서는 다소 싱거운 감도 있다보니... 개인적으로는 나쁘지 않았다고 봅니다. 다만, 작품성격상 국내에서는 그닥 어필할 스타일은 아닌 듯 해요.

      2011.08.15 22:59 신고 [ ADDR : EDIT/ DEL ]
  2. 제일 관심 밖 캐릭터라 영화도 안 봐서 어떤 모양새인지 모르지만 어벤저스를 위한 떡밥이란건 분명해보이네요. 그런데 능력치로 따지면 캡틴 아메리카가 제일 떨어질텐데 어째서 어벤저스의 리더가 되죠? 자세한 세계관을 몰라서리...

    2011.08.15 11: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누군가가 이런 답변을 하더군요.
      '삼국지에서 유비가 전투력 만렙이라 리더 되던가요?'

      ......왠지 납득 OTL

      2011.08.15 20:37 신고 [ ADDR : EDIT/ DEL ]
    • 네, 잠본이님이 멋진 비유로 설명해주셨는데, 캡틴 아메리카는 마블 코믹스의 가장 오래된 히어로이자 간판입니다. DC의 슈퍼맨과 같은 역할인데요. 거기다가 미국 자체를 상징하고 있으니 리더가 되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지 않나 싶어요. 코믹스에서 어벤져스의 2인자는 아이언맨이 맡고 있죠. 이 캡틴 아메리카-아이언맨의 구도는 DC의 져스티스 리그의 슈퍼맨-배트맨과 여러모로 비교되는 구도이기도 합니다.

      2011.08.15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3. 내년까지 기대해봐야겠군요. orz

    2011.08.15 13: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올해가 떡밥이고 내년이 본편인데, 부디 젠틀맨리그 같은 졸작이 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0-;

      2011.08.15 23:04 신고 [ ADDR : EDIT/ DEL ]
  4. 비밀댓글입니다

    2011.08.15 14:52 [ ADDR : EDIT/ DEL : REPLY ]
  5. 그 다국적 부대는 사실 마블의 다른 2차대전 만화에서 등장했던 친구들인데 여기선 은근슬쩍 캡틴의 부하들로 집어넣었죠. 세계시장을 의식한 기용인 건 확실해 보이는데 그런거에 비해선 별다른 임팩트 없이 거의 병풍들로 전락해서 눙물이... (더 불쌍한건 원작에선 거의 배트맨의 로빈에 가까운 비중이었으나 여기선 걔네들과 한세트로 취급받는 버키지만 OTL)

    토미리존스는 그래도 꽤 비중이 있는데 휴고위빙은 안습의 극치더군요. 우리 붉은해골 성님을 성질만 내는 바보로 만들다니!

    2011.08.15 20: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휴고 위빙은 정말이지 안타깝습니다. 캡틴 아메리카 재구축에만 신경쓰다보니 이 멋진 배우가 캐릭터를 살릴 시간이 전혀 없었다는 ㅠㅠ

      2011.08.15 23:06 신고 [ ADDR : EDIT/ DEL ]
  6. 히어로 물을 좋아라했는데 예전같지 않나봅니다. 토르도 놓치고 이 영화 역시....;
    그래도 엊그제 코난 극장판은 보고 왔어요. 그것도 자막판으로! 히죽~

    2011.08.20 2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호~ 코난 극장판을 보고오셨군요. 이번 작품은 괜찮았다는 평이 있던데 말입니다. ^^

      2011.08.22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7. 어서 한 번 봐야하는데 말이죠.^.^

    2011.08.21 1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추천작이라고 말씀드리지는 못하겠는데, 그럭저럭 볼만은 합니다. ^^

      2011.08.22 10:09 신고 [ ADDR : EDIT/ DEL ]